목표는 2연패!

아무도 모르는 경치를 보고 싶어


003 사시하라 리노 AGE 23 HKT48 Team H

[목표순위] 1위  [작년순위] 1위


작년의 총선거에서는 19만표 이상을 획득하고, 압도적인

강함을 보여줬다. 올해는 아직 누구도 이루어내지

못한 "2연패" 가 걸린 싸움에 도전한다.


RINO SASHIHARA



팬 여러분이 기뻐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싶어


아이돌, 버라이어티 탤런트, 여배우, 극단좌장, 영화감독, 극장지배인 등 여러 일을 동시에 하며, 그 활약상은 기세를 더욱 키우고. 매일 "아이돌" 의 정의를 새롭게 써나가는 사시하라 리노는, 이 1년 간 여러 화제를 일으켜왔다.

여러 일을 해왔지만, 어떤 일이든 팬 여러분이 기뻐해 주셨어요. 악수회에서다큐멘터리 영화 좋았어라던가사진집 굉장했어라고, 여러분과 이야기 할 화제거리가 잔뜩 있는 것이 기뻤어요. 저는 큰 꿈이나 야망 같은 게 없는 편이라,『팬 여러분이 기뻐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싶어』라는 마음 쪽이 컸어요」

악수회에서 팬과 이야기 할 네타가 잔뜩 있는가 없는가가, 일의 성취감의 파라메터가 된다고 한다.

「하지만, 악수회에 자주 오지 못하는 먼 지역의 팬 여러분도 있어서, 보다 많은 분들이 기뻐하실 수 있도록 전국 방송인 프로에 좀 더 나올 수 있으면 좋겠어요. 욕심을 부리자면 골든타임 방송이라던가 (웃음). 아, 그러고보니, 얼마 전에『스튜디오 파크에서 안녕하세요』에 게스트로 출연하였어요. 시골의 할아버지 할머니도 안심하고 볼 수 있는 TV에 출연한 것이 기뻤어요. 나중에 물어보니 외출하시느라 못 보셨다고 하셨지만 (웃음)

TV 출연의 기회도 크게 늘어, 지금은 안방극장의 인기인이다. 하지만,「팬을 실망 시켜버린 경우도 있었다」라며, 슬픈 표정을 지었다.

『너는 멜로디』 에서 2번째 줄의 가장 구석 포지션 이었어요. 그 위치에 서는 건 엄청 오랜만이라서, 처음에는 쇼크를 받아서...... 나중에 싱글의 테마가 "선배들이 이어온 AKB48의 바통을 어린 멤버에게 전해준다" 라는 걸 알고, 그래서 나는 여기구나 라고 이해했지만, 이 일에 대해 모바일 메일로 약한 소리를 해버렸어요. 나중에서야 팬 여러분께 괜한 걱정을 끼쳐드려서 죄송스럽구나......하고 반성했어요. 하지만, 팬 여러분들이 기분을 헤아려주셔서 기뻤어요. 그래서, 지금은 전혀 신경 쓰이지 않고, 괜찮아요

44th 싱글『날개는 필요없어』에서는 프론트 멤버로, 신 센터 무카이치 미온의 옆에 선다.

「전열이 저를 포함한 5명이에요. 그런데, 이번 MV는 드라마 풍으로, 주역으로 나오는 건 4명으로, 저만 "그 밖의 여러 사람" 쪽이 되었어요 (웃음). 대본을 보니, 저의 역활 부분에『여자A라고 쓰여있어서, 스스로도 엉겁결에 웃어버렸어요. 괜찮아, 나! 라고 (웃음)



"2연패" 를 노릴 수 있는 건 올해가 마지막 찬스 일지도 몰라



자신의 힘으로 1위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은 전혀 없어요


작년 총선거에서는 사상 최다의 19만 4049표를 획득하고, 이의 없는 1위로 빛났다. 올해는 아무도 이루어낸 적이 없는 전인미답의 "2연패" 가 걸려있지만, 본 방송 직전을 앞둔 지금, 어떤 마음이 강한걸까?

「심플하게 1위가 되고 싶다. 이젠, 정말 그 마음 뿐이에요. 2연패를 노릴 수 있는 건, 올해가 마지막 찬스 일지도 모르고...... 내년의 총선거는 사퇴한다던가, 그런 의미는 아니지만, 앞으로 몇 번 이 총선거를 나올 수 있을지 모르기 때문에. 목표는 2연패. 아직 아무도 모르는 경치를 보고 싶어. 그리고 사시하라 팬 여러분에게도 같은 경치를 보여드리고 싶어!

V2에 대해, 하고 싶은 마음은 가득이다. 하지만, 본 잡지의 예상 순위가 3위인 것을 전하자, 사시하라는 미소를 거두고,「후우」하고 깊은 한숨을 쉬었다.

「저, 이 총선거 가이드 북에서 센터가 된 적이 없어요. 지금까지 1위로 예상된 적이 한번도 없어 (웃음). 작년까지는, 사전 예상에서 자신이 어느 위치가 되는지 신경 쓰였는데, 올해는 전혀 신경 쓰지 않아요. 왜냐하면, 팬 여러분이 나를 확실히 지지해 준다는 걸 알고 있으니까

이쪽이 움찔 할 정도의 진지한 표정으로, 그렇게 말했다.「팬의 지지」를 이렇게 자신을 갖고 말할 수 있는 건, 지금까지의 총선거로 뒷받침 되어온 깊은 신뢰관계가 있으니까. 파란만장한 아이돌 인생을 보내며 쌓여진 팬과의 신뢰관계야 말로, 사시하라가 총선거에서 압도적인 강함을 보이는 이유일 것이다.

「자신의 힘으로 1위가 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아요.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팬 여러분과 함께 열심히 하는 것. 그저 그것 뿐이에요. 그래서 올해는 강담사의『총선거 공식 가이드북』에서 센터가 아니어도 괜찮아요. 총선거 후에 발매되는 집영사의『수영복 서프라이즈』에 기대 라고 써주세요 (웃음)

그리고 올해의 총선거에서 1위가 된다면, 소속 사무소 선배의 "그 전통계" 를 하겠다, 라고 공약을 했다.

「다쵸클럽분들께 제자로 들어가, 콘서트에서 열탕 커머셜을 할게요. 물론 라이브로 옷도 갈아 입을 거에요! 그리고, 열탕에서 나와서, 젖은 채 수영복으로 노래할게요

(*열탕 커머셜, 열탕에 들어간 시간만큼 PR을 하는 개그? 삿시도 첫싱글 발매 선전을 위해 AKBINGO에서 생방송으로 했었죠 120502 AKBINGO ep185)

사시하라 다운 유머러스한 공약. 하지만 그 뒤에는 "총선거의 분위기를 띄우려는 사명감도 있다.

「뭐, 열탕 커머셜은 즐거워 해주신다면 좋으려나, 정도의 기분 이지만요. 진지한 이야기를 하자면, 만약 2년 전 정도였다면,『쥬리나랑 레나, 사야네와 미루키, 누가 이기냐!?』같은 신나는 분위기가 있었어요. 그러니 모두『저 아이가 라이벌이에요!』라고, 좀 더 말하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그러는 쪽이 총선거의 분위기도 오르고, 서로의 팬도 불타오르고, 그룹도 활성화 될 거에요. 그렇다고 해서, 여러 사람에게『라이벌은 삿시』라던가『타도, 사시하라!』라고 듣는 건 싫으니까, 저는 좀 봐주셨으면 좋겠지만요 (웃음)

개인 활동도 충실하고, 세간의 지명도도 48그룹 중 No.1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도 1위를 고집하는 이유는?

「아이돌로서 살아가는 이상, 센터를 목표로 하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니까. 누구에게도 그런 찬스가 있다는 것이 48그룹의 좋은 점이라고 생각해요. 평소에도 그런 걸 의식하며 활동하는 건 아니지만, 총선거처럼 팬 여러분과 함께 열심히 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나는 1위가 되고 싶어!



예상은 신경 쓰지 않아요. 팬 여러분이 확실히 지지해 주고 있으니까!



스테이지 위에서는 끝까지 아이돌로 있을 거에요


아이돌을 동경해서 오이타현에서 상경한 소녀는, 그 꿈을 이루었다. 그리고, 총선거에서 1위가 되고, 어느새, 아이돌의 틀을 넘어 눈부신 활약을 하고 있다.

「여러가지 일을 하고 있지만, 망설이는 경우도 있어요. 바로 얼마 전에도『나는 무엇일까?『이제부터 앞으로, 나는 어떻게 되는걸까』하고 고민했어요. 그런 때, 다카미나짱이 졸업 콘서트에서『사시하라는 아이돌이야』라고 이야기 해줬어요. 엄청 기뻤어요. TV에서 품위 없는 이야기를 해버리거나, 소란을 피우는 일이 있을지도 몰라요. 그래도, 스테이지 위에서는 끝까지 아이돌로 있을 거고, 저를 좋아해 주는 팬 여러분 앞에서는 항상 아이돌로서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다카미나짱의 말 덕분에 다시금 자신의 방향성을 깨닫게 되었어요

아이돌이 좋아서, 누구보다 더 아이돌에 자각적인 그녀는, 뜻밖에도 새로운 아이돌의 모습을 만들어 가고 있다. 사시하라 리노는, 앞으로도 여러가지 화제를 세간에 뿌리며, 아직 누구도 본 적 없는 경치를 우리들에게 보여줄지도 모른다.

다방면에서 재능을 발휘하고 있지만, 앞으로, 새롭게 도전하고 싶은 것은 있는걸까?

「스스로 이게 하고 싶어! 라고 주장하는 일은 특별히 없어요. 항상 들어오는 일을 하는 것 뿐이라. 도마 위의 어쩌구, (*생선) 같은 거에요. 그래서, 앞으로의 일은, 저에게도 어떻게 될지 전혀 상상이 안돼요. 큰 꿈도 야망도 없고. 정말로『즐겁게 살기』정도밖에 생각하지 않아요. 하지만, 언젠가 48그룹을 졸업 한다고 해도, 팬 여러분과 교류하는 기회를 잃고 싶지는 않다고 생각해요. 이벤트 라던가 토크쇼를 개최해서, 정기적으로 교류하는 장소는 만들고 싶어요. 팬 여러분이 있기 때문에, 저는 아이돌로서 있는거에요!







올해도 총선이 왔습니다!


리노짱!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345c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