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ITCH VOL.34 NO.2


INTERVIEW

SASHIHARA RINO


指原莉乃

마이클 무어처럼


자신이 소속한 아이돌 그룹 HKT48의 다큐멘터리 영화『DOCUMENTARY of HKT48』(가칭) 의 "감독" 으로 임명된 사시하라 리노. 최근에는 집에 돌아가도 영상 소재체크에 여념이 없다는 "감독" 은 마이클 무어처럼 자신이 돌격취재를 하는 스타일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첫 기획서는 거절

프로듀서가 감독에게 한 주문


처음은 아키모토씨에게『영화의 감독을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이야기를 듣고서.『HKT48의 영화는 진짜 팬 말고는 보지 않을꺼라고 생각합니다. 한 사람이라도 많은 사람이 보기 위해서 사시하라가 감독을 해야합니다. 그룹을 생각한다면 하는 게 좋다』라고. 맞는 말이구나 하고 생각해서『하겠습니다』라고


 AKB48의 다큐멘터리 시리즈는 지금까지 4편이 만들어져 있고, 특히 2편의『DOCUMENTARY of AKB48 Show must go on 소녀들은 상처 받으면서, 꿈을 꾼다』는 아이돌이라는 존재의 구조자체까지 들어가는 충격작으로, 팬 이외의 사이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작년은 자매 그룹인 SKE48 편, 공식 라이벌인 노기자카46 편이 극장에서 공개되고, NMB48 편도 준비 되어 가는 중, HKT48 편『DOCUMENTARY of HKT48』(가칭) 의 "감독" 을 사시하라 리노가 하게 된다. 감독으로써 일은 작년 여름, 아키모토 야스시가 참여한 회의에서 부터 시작됬다.


「처음에는 이런저런 안을 아키모토씨에게 보여드렸지만, 우선 그 기획서를 모두 버려라 라고 (웃음)『전부 안돼. 이건 네가 아니라도 찍을 수 있어』라고


 "프로듀서" 가 "감독" 에게 한 주문은 단 한 가지였다.


『사시하라가 마이클 무어가 되는거야』라고 하셨어요.『마이클 무어의 다큐멘터리 영화는, 세계가, 미국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을, 마이클 무어가 직접 몸을 부딪치며 물어보러 간다. 한번 봐라』라고. 그래서, 영화는 서투르지만 일단 봤어요.『식코』를. 보고 알았죠


*식코 미국의 민간 의료보험조직 HMO의 폐해를 폭로한 다큐멘터리


 사시하라 자신이 직격취재를 한다. 그것이 영화의 기본 방침이다. 무엇을 취재 할 것인가. 그것은 팬이라면 누구나 궁금해 하는 그것, 바로 HKT48 멤버의 속마음이다. 그것을 듣기 위해, 사시하라 자신이 인터뷰어가 되어 주요 멤버에게 인터뷰를 한다. 지금까지의 시리즈에서는 없었던 스타일이다.


「사쿠라와 하룻삐는 2시간 이야기를 했어요. 다른 아이는 1시간 정도. 카메라맨 이외에는 아무도 없이, 기본 1대 1로. 아무도 묻지 못하는 것, 보통 기자가 물어보면 실례가 되는 것들을 물어봤습니다. 그 아이에게 제일 물어봐서는 안되는 것 한 개를 정해서.『왜 센터가 아니게 됬나요?『지금 자신이 멈춰있는 걸 알고 있나요?』라던가. 무섭죠 (웃음) 울릴려고 한 건 아니지만, 10의 8의 아이는 울었습니다




선수 겸 감독이 가지는 딜레마와 애정

영상 소재체크에 쫓기는 날들


 인터뷰 의외의 부분은「마음대로 해도 좋아」라고 어느 정도 맡겨졌다고 한다.


「중요한 건, 너무 비장감이 흐르지는 않도록. HKT48은 아직 이제부터 인 그룹이라, 되도록 해피하게, 보고 난 후 앞으로도 응원하고 싶어지는 영화로 하고싶다고. 하지만, 찍어보니 역시 괴로운 표정이 많아서. 솔직히, 마무리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어요


 팬은 자신의「오시멘」이 괴로움을 극복하는 모습을 응원한다. 그래서 영화에 있어서 괴로워 하는 모습이야 말로 "재미있는" 소재다. 


「그런거죠. 다만, 너무 가여운 것도 좀...... 살짝 고민하고 있어요


 멤버의 기분을 안다. 선수 겸 감독. 그래서 느끼는 애정. 멤버 전부를 찍어주고 싶은 마음에서, 1, 2, 3기생 각각의 전원 좌담회도 기획했다. 


「최소 원 컷, 자신이라고 알 수 있는 느낌의 것을 넣어주고 싶어요. 저도 예전에 조금밖에 찍히지 않는 일이 많아서 (웃음)


 본 취재 시점에서는 아직 본격적인 편집은 이제부터 였지만, 감독이 낸 기획은 또 있었다.


「아이돌에 흥미가 없는 분에게 어떻게 하면 봐주실까. 제가 생각하는 포인트 중 하나는 "팬" 인데, HKT48에서 제일 보답 받지 못하는 아이의 팬 중 한 분에게 밀착하고 있어요. 왜 그래도 응원을 하는가, 사람은 왜 아이돌에 빠지는지 이유를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감독을 하라는 이야기를 듣고, 바로 이건 절대로 하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세간에는감독이라고 해도 실제로는 이름 뿐인 것 아닌가.....」라고 보는 분도 있겠지. 하지만, 그런 의심을 배신하고, 사시하라 리노는 상상이상으로 "감독" 이었다.


「의외로. 저도 솔직히 거기까지 하지 않아도 되잖아 라고 얕보고 덤볐는데요 (웃음) 요즘은 집에서도 영상 소재체크를 해서. 48그룹은 항상 현장에 카메라가 돌고 있으니까, 소재가 죽을 만큼 있어요. 그걸 보고 어느 걸 사용할까. 집에 돌아가도 일하는 감각이에요 (웃음)


 취재가 끝나갈 무렵「프레셔가......」라며 웃으며 투덜된다. 어떤 큰 무대에서도 긴장하지 않는다고 종종 말하는 그녀도, 감독이라는 책임을 바싹바싹 느끼고 있다. 현역 아이돌이 아이돌 영화의 감독을. 파격적인 아이돌, 사시하라 리노가 또다시 "아이돌" 의 정의를 다시 칠한다.





표지보고 산 스위치가 도착!

짧지만 삿시의 인터뷰 


아 다큐 보고싶엉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345chan